휴가나와 5만원권 위조한 현역병 검거
80 2240 2012-07-30
충남 보령경찰서는 30일 5만원권 지폐를 위조한 혐의(특가법상 통화위조 등)로 현역군인 오모(20)씨를 붙잡아 군 헌병대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오씨는 지난 28일 자신의 집에서 컬러복합기를 이용해 A4 용지에 5만원권 지폐를 컬러복사하는 수법으로 7장의 위조지폐를 만든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오씨는 28∼29일 보령, 강경, 부여, 서천 등 충남일대 소규모 상점을 돌며 음료수와 생필품을 산 뒤 위조지폐를 내밀고 거스름돈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짧은 머리의 남자가 주고 간 5만원권의 촉감이 이상하다'는 슈퍼 주인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주변 CC(폐쇄회로)TV를 분석, 차량을 타고 무창포해수욕장 인근을 지나던 오씨를 붙잡았다.

오씨는 경찰에서 "군 생활 마지막 휴가인데 쓸 돈이 없어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오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29일 군 헌병대에 인계했다"며 "최근 규모가 작은 상점을 상대로 한 위조지폐 관련 범죄가 늘고 있으니 주의해 달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2-07-30 11:02 | 최종수정 2012-07-30 1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