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비트코인 논란'에도 거액 투자…왜?
342 2408 2015-05-01
'미래의 화폐?' 비트코인 모형 (AP=연합뉴스)

5천만달러 투자…"비트코인, 금융거래 대세가 될 것" 전망

미국의 금융투자회사인 골드만삭스가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관련 업체에 5천만 달러(537억1천500만 원)를 투자하기로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비트코인의 장래와 신뢰도를 놓고 적잖은 논란이 있는 상황에서 골드만삭스가 비트코인 관련 첫 주요 투자자로 나섰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고 30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골드만삭스는 '샤오미'와 '바이두' 등 중국 내 1위 기업 10여 개를 키워낸 중국 벤처캐피탈 회사인 'IDG캐피탈'과 손잡고 비트코인 관련 기업에 5천만 달러를 투자한다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가 투자하려는 곳은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을 통해 지급·결제를 추진하는 신생기업 '서클 인터넷 파이낸셜'이다.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를 놓고 그간 유럽 등 일부 국가의 금융·투자회사들이 투자 의사를 밝힌 적은 있지만, 실제로 눈에 띄는 투자가 이뤄진 것은 이번 골드만삭스가 처음이다.

2013년 1천200달러까지 치솟았던 비트코인의 가격이 각종 사기 사건 등으로 최근에는 225달러까지 크게 떨어진 상황에서 골드만삭스가 적잖은 돈을 투자하는 데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

현존하는 실물화폐를 통한 지급·결제가 비용도 많이 드는데다가, 절차도 복잡한 반면에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는 비용·편의성 면에서 큰 장점이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실제로 골드만삭스는 지난 3월 보고서에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통한 거래가 향후 금융거래의 '대세'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당시 보고서는 현존하는 지급·결제 시스템은 비용이 많이 들고 절차가 복잡해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통한 지급·결제 시장의 규모가 무려 1조2천억 달러(1천289조1천6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골드만삭스는 이번 투자 사실을 발표하면서 직접 비트코인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기술 혁신을 통해 전 세계 금융시장의 변화를 선도하는 기업들은 엄청난 가능성을 갖고 있다"고 재차 높게 평가했다.


<뉴욕=연합뉴스>2015/05/01 0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