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의 새 지폐 디자인, '픽셀' 이용한 디자인 독특해…자세히 보니
128 753 2015-05-19
노르웨이의 새 지폐 디자인


노르웨이의 파격적인 새 지폐 디자인이 온라인에서 이슈가 되고 있다.

노르웨이는 2017년부터 발행할 새 지폐 도안을 '픽셀 디자인'으로 구성했다.

노르웨이가 새로운 지폐를 만들기로 한 것은 가장 마지막으로 진행한 지폐 리뉴얼이 지난 2001년일 정도로 오래된 터라, 보안상의 위험에 미리 대처하기 위해서다. 유럽의 북방 한계선인 스칸디나비아 반도에 위치한 노르웨이는 스위스, 리히센슈타인 등과 함께 유럽연합에 속하지 않은 국가인 까닭에 유로화가 아닌 자국의 화폐 단위인 크로네를 유지하고 있다.

가장 최근인 2001년 발행한 1,000크로네의 앞면 초상의 주인공은 노르웨이의 국민 화가 에드바르 뭉크이며, 뒷면에는 그의 대표작 중 하나인 '태양'이 도식화되어 담겼다. 이에 따라 지난해 10월 7일 노르웨이 중앙은행은 자국의 새 지폐 디자인을 발표했다. 노르웨이는 2017년부터 발행할 새 지폐 도안을 '픽셀 디자인'으로 구성했다.

노르웨이의 새 지폐 디자인은 작년 초 총 여덟 팀의 디자인 회사를 대상으로 초청 형식으로 치른 공모전을 통해 선정했다. 공모전에서 중앙은행이 제시한 주제는 ‘바다’였다. 중앙은행은 "길고 구불구불한 해안선이 국가와 국민의 정체성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 결과 앞면은 메트릭 시스템, 뒷면은 스노에타가 맡게 됐다. 새 디자인을 채택한 5종의 지폐 앞면에는 등대, 낚싯배, 바이킹, 바닷가 풍경 등이 담겼고, 뒷면에는 마치 모자이크 처리된 것 같은 사각 픽셀의 도안이 장식됐다. 스노에타가 제안한 픽셀 디자인은 컴퓨터 그래픽을 연상하게 하는 독특하고 추상적인 디자인으로 눈길을 모았다.

디자인 안을 낸 건축 디자인 그룹 스노에타는 "뒷면 도안은 우리 시대의 사각 언어인 픽셀을 표현한 것"이라며 "지폐 뒷면을 펼쳤을 때 이어지는 모자이크는 해안과 수평선 등 경계의 풍경을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노르웨이 중앙은행이 밝힌 대로 화폐로서 갖추어야 할 안전장치, 즉 훼손과 위조, 변조를 방지하기 위한 요소를 적용하는 과정에서 앞으로 지폐 디자인의 변형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농후하다.

또한 노르웨이는 새 지폐 디자인에 이어 특별한 새 여권도 공개해 화제다.

노르웨이의 새 여권은 일반, 이민, 외교 등 성격에 따라 색깔이 구분되며 겉표지에는 노르웨이 국장(國章)이 새겨져 있다. 내부는 노르웨이의 자연을 상징하는 낮 배경이 다소 평범하게 그려져 있으나 자외선을 비추면 배경이 밤으로 바뀌면서 오로라가 펼쳐진다.

노르웨이 당국이 개최한 디자인 공모전의 우승작인 이 여권 디자인은 오슬로의 유명 디자인 회사(Neue)가 제작한 것으로 주제는 노르웨이의 정체성인 '자연경관' 이다.

회사 관계자는 "'노르웨이는 자연'이라는 국가 정체성을 살리면서 기능적 편의와 위조방지 등 보안적인 면을 모두 고려해 여권을 디자인했다"며 "실제 제작 과정에서는 일부 디자인이 변경될 수 있다" 고 밝혔다.

해외 언론들도 노르웨이의 새 여권에 대해 "기존의 틀을 벗어난 새 여권에는 미적 디자인뿐 아니라 국가 정체성까지 담겼다"고 호평했다.

노르웨이 새 여권은 아직 공식적인 발급일은 정해지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입력 2015.05.19 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