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銀, '화폐전시관(Gallery of Money)' 개관
317 2319 2014-05-14
외환은행은 외환은행에서 환전 가능한 세계 45개국 통화의 화폐실물과 희귀 화폐를 전시하는 '화폐전시관(Gallery of Money)'을 개관했다고 14일 밝혔다.

명동 외환은행 본점 지하 1층 위변조대응센터 내에 위치하고 있다. 이곳에는 외환은행에서 환전 가능한 세계 45개국 통화 실물과 우리나라 원화 초판 인쇄본, 동일 일련번호를 가진 1000원과 1만원권 등 희귀 화폐가 전시된다.

내국인들이 해외에서 위폐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위조지폐도 함께 배치된다. 현존하는 지구상에서 가장 비싼 통화인 싱가포르·브루나이 1만달러(원화환산 800만원 상당) 화폐를 비롯해 각국 화폐를 세계지도 위에 전시해 국가별 인쇄기술의 수준을 확인할 수도 있다.

이와 함께 화폐전시관 맞은편 위변조분석실에서는 전문가들이 화폐를 분석하는 모습을 일반인들도 볼 수 있도록 했다.

외환은행 위변조대응센터 관계자는 "'화폐전시관(Gallery of Money)'은 내국인에게는 각국 화폐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교육의 공간으로 외국 관광객들에게는 자국의 화폐를 찾아보는 즐거움과 자긍심을 느낄 수 있는 명동의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외환은행 '화폐전시관' 개관식에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김한조 외환은행장을 비롯한 내외빈이 참가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기사입력 2014.05.14 1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