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를 달러로…가짜 '화이트머니' 사기친 외국인들
307 2974 2013-11-18
미리 준비한 달러로 바꿔치기 '눈속임'… 위폐감별기로 진폐인양 연출도

백지에다 특수 용액을 묻히면 달러로 변하는 일명 '화이트머니'라고 속여 거액을 챙기려 한 외국인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지폐 위조 장면을 보여준 뒤 투자금을 챙기려한 혐의(사기 미수 및 사문서 위조)로 프랑스인 A (35) 씨와 카메룬 출신 B (37) 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또 달아난 공범 나이지리아 국적의 C 씨를 쫓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귀화한 파키스탄인 D 씨에게 접근해 "화이트머니를 이용해 100달러 지폐 1장당 위폐 2장을 만들 수 있다"고 속여 투자를 유도했다.

A 씨 일당은 지난 9월 말 D 씨를 서울 송파구의 한 호텔로 부른 뒤, 미화 100달러 지폐 앞뒤로 붙인 화이트머니에 특수 약품을 바르자 지폐로 변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10만 달러를 가져오면 투자 금액의 2배를 주겠다"고 속인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이들이 보여준 지폐 위조 시연은 실제로 지폐가 만들어지는 게 아니라, 미리 숨겨뒀던 진폐를 바꿔치기하는 눈속임에 불과했다. 실제로 시연에 쓰인 화이트머니는 평범한 '흰색 복사용지'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A 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진폐에 붙인 화이트머니에 요오드 용액을 바르고, 이를 담그면 거품이 나는 특수 용액에 넣어 피해자의 시선을 분산시킨 뒤 진폐와 화이트 머니를 바꿔치기했다"고 진술했다.

화이트 머니를 자외선 감별기로 비춘 모습. 백색 잉크로 미리 100달러 모양을 찍어놔 피해자를 속일 수 있었다.
이들은 또 피해자를 안심시키기 위해 위폐를 가려내는 자외선 감별기도 동원했다.

이 감별기를 화이트머니에 비추면 100달러 지폐가 나타났는데, 이 또한 종이에 백색 잉크로 미리 100달러 모양을 그려뒀던 것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이 과정에서 불법체류 중이던 B 씨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 몰래 입수한 이탈리아인의 여권을 위조해 그 복사본을 갖고 다닌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 이태원의 한 식당에서 우연히 만난 이들 3명은 자국에서는 이미 기승을 부리는 화이트머니 범행을 모의했다"며 "지폐 위조 시연을 위해 사전에 철저히 연습하고 특수종이를 준비하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달아난 C 씨의 뒤를 쫓는 한편, 유사 범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노컷뉴스 원문 기사전송 2013-11-17 09:03